저출산·고령화 현실에 보험사 화들짝...신시장 개척 등 대책 마련 시급 > 실버라이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실버라이프

저출산·고령화 현실에 보험사 화들짝...신시장 개척 등 대책 마련 시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운영자 댓글 0건 조회 1,722회 작성일 20-03-30 18:45

본문

윤덕제 전문기자   승인 2020.03.30 17:25  


- 최근 3개월 사망자 수가 출생아 수를 넘어서는 인구 자연감소 단계 진입
- 보험사 성장동력 약화 우려 커져 대책 마련 시급
- 상품 경쟁력 제고 및 신시장 개척 노력 필요


1508dc9172e911899de85964dcef10c9_1585561262_0228.jpg 

한산한 병원 신생아실[사진=연합뉴스]



저출산, 고령화가 현실화되면서 보험시장 축소 가능성이 커져 보험사들의 상품 경쟁력 제고 등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분위기다. 저출산, 고령화는 향후 보험산업 전망을 어둡게 하는 대표적 요인 중 하나다.


30일 통계청 인구 동향 자료에 따르면 지난 1월 출생아 수는 2만6818명으로 전년 같은 기간 대비 3522명(11.6%) 감소했다.


이는 1981년 관련 통계를 시작한 이래 1월 기준 출생아 수가 3만명 아래로 떨어진 첫 집계다.


반면 지난 1월 사망자 수는 2만8471명으로 1년 전보다 4.0% 증가했다. 이는 2018년 1월의 사망자 수 3만1550명 기록한 후 역대 두 번째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지난 1월 인구 자연증가분은 1653명 감소를 기록해 1983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1월 기준으로 첫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또한, 작년 11월 사망자는 2만5438명으로 출생아 2만3819명보다 1619명이 많았는데 이 역시 1983년 관련 집계를 시작한 이래 11월 기준으로는 첫 사례다.


이러한 인구 자연감소는 지난해 11월 이후 3개월 연속 이어지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출생아가 급감한 것은 주출산 연령층 인구가 감소하고 결혼을 하지 않거나 늦게 하는 경향이 확산됐기 때문이다”며, “반대로 고령화가 가속화되면서 사망자는 매년 늘고 있다”고 분석했다.


이런 현상이 지속될 경우 우리나라 인구는 수년내 정점을 찍고 내리막길을 걸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지난해 보험사들은 10년 만에 최저치 순이익을 기록한 가운데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유례없는 위기를 맞이하고 있다. 기준금리 인하에 따른 제로금리 시대에 진입하면서 운용자산수익률 하락에 따른 역마진 우려와 함께 자본조달 압박도 가중될 것으로 관측된다.


또한 저출산, 고령화 영향으로 성장동력마저 약화되면 보험시장 축소에 따른 보험영업손실이 순이익 감소로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보험사별 상품 경쟁력 제고 및 새로운 시장 개척을 위한 노력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보험업계 관계자에 따르면 “인구 고령화와 생산가능 인구 감소로 보험시장이 정체되거나 축소될 경우 경쟁은 치열해지고 M&A 증가 등 시장구조의 변화가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우리와 비슷한 상황을 먼저 경험한 일본 보험사들이 고령화를 겨냥한 요양사업의 새로운 시장을 창출한 것도 같은 맥락이라는 설명이다.


일본 대형 손보사인 손보재팬은 지난 2012년 요양업계 9위사인 시더의 지분을 인수해 처음 요양사업에 진출해 지속적인 인수·합병으로 현재는 요양업계 매출 2위 규모를 확보했다.


일본 최대 손보사인 도쿄해상도 자회사를 통해 11개의 요양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미쓰이스미토모(MS&AD)보험그룹의 손보사인 MS&AD해상화재보험도 자회사를 통해 20곳 이상의 요양시설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우리나라도 빠른 고령화와 저출산 및 1인 가구의 증가로 일본과 같이 요양시장이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며 “요양사업은 보험산업과의 시너지 효과도 커 연계 방안 검토가 요구된다”고 설명했다.


국내 보험사 중에는 삼성생명이 지난 1999년 공익사업차원에서 실버타운 ‘노블카운티“를 설립했고, KB손보는 자회사인 KB골든라이프케어를 통해 ’위례 빌리지”라는 도심형 요양서비스를 선보였다.


또한, 저출산의 영향으로 급속히 진행되고 있는 고령화에 대응하기 위해 개인연금의 활성화가 필요하다는 지적도 커지고 있다. 기존의 국민연금과 퇴직연금만으로는 노후 준비가 부족하다는 판단이다.


업계 관계자는 “노후 소득보장을 위해서는 국민연금, 퇴직연금 및 개인연금의 다층 노후 소득보장 체계를 효과적으로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에 “개인연금 활성화를 위해서는 상품개발 및 리스크관리 등의 다양한 정책적 지원도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윤덕제 전문기자  financial@greened.kr


* 출처 : http://www.greened.kr/news/articleView.html?idxno=244682


추천0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46건 1 페이지
실버라이프 목록
번호 제목 글쓴이 조회 추천 날짜
열람중 운영자 1723 0 03-30
45 운영자 1736 0 03-30
44 운영자 1646 0 03-22
43 운영자 1845 0 03-22
42 운영자 1770 0 03-22
41 운영자 1694 0 03-22
40 운영자 1642 0 03-22
39 운영자 1694 0 03-22
38 운영자 1726 0 03-22
37 운영자 1700 0 03-22
36 운영자 1792 0 03-22
35 운영자 1642 0 03-22
34 운영자 1576 0 03-22
33 운영자 1689 0 03-22
32 운영자 1736 0 03-22
게시물 검색

법인소개 개인정보취급방침 서비스이용약관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 상단으로
독거어르신행복찾기 독거사예방시민연대 독거노인배우자만들기

법인 : (비영리단체) 독거사예방시민연대 (고유번호증번호 : 212-82-77355) | 대표 : 박세욱 | 사무국장 : 방미선  
주소 :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 78길 42, 1410호(서초동, 현대기림) (강남역 5번출구 앞 삼성화재 뒤 건물)
전화 : 070-4090-1114 | HP : 010-8227-4093 | 팩스 : 02-6499-6612 | 이메일 :s1001w@naver.com

Copyright @www.koreasilver.org. 2019 All right reserved. 홈페이지 이용 문의처 (010-8227-4093)